2024.07.02 (화)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2.7℃
  • 서울 24.0℃
  • 대전 20.8℃
  • 대구 22.1℃
  • 울산 21.6℃
  • 광주 25.4℃
  • 부산 22.8℃
  • 흐림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9.3℃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사찰뉴스

중생계의 삶이란?

법왕청신문 이준석 기자 |  글 청운 / 옛날 어느 마을에 호진이라는 젊은이가 살고 있었다. 호진은 재산과 외모에 대한 집착이 강해 늘 불안에 시달렸다. 그는 모든 것이 자신의 통제 아래 있기를 원했고, 조금이라도 변화를 겪으면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호진은 이런 삶이 너무 힘들어 더 이상 지속할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을의 지혜로운 노인, 산 스님을 찾아가 조언을 구했다.

 

 

호진은 산 스님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으며 물었습니다. "스님, 어떻게 하면 제 불안을 없앨 수 있을까요? 저는 늘 무엇을 잃을까 걱정이 됩니다."

 

산 스님은 조용히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호진아, 너는 이름과 형상에 대해 내 것이라는 생각이 강한 것 같구나. 하지만 진정한 평화는 그런 집착을 내려놓는 데서 온단다."

 

호진은 혼란스러워하며 물었다. "그게 무슨 뜻인가요? 저는 제 이름도, 제 모습도 소중중합니다."

 

 

산 스님은 호진을 마을 외곽의 숲으로 데려가며 말했다. "이 숲을 보아라. 이곳에는 수많은 나무와 꽃, 그리고 동물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모습이나 이름에 연연하지 않고 자연의 일부로 살아가고 있지 않니?"

호진은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했다. "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너도 이 숲의 나무처럼 너 자신을 자연의 일부로 생각해보아라. 이름과 형상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지금 이 순간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면 된다. 무엇을 잃었다고 해서 슬퍼할 필요도 없고, 무엇을 얻었다고 해서 기뻐할 필요도 없다. 그저 지금 이 순간,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받아들이는 거란다."

 

호진은 산 스님의 말을 깊이 새기며 자신이 무엇에 집착하고 있었는지를 되돌아보았다. 그는 서서히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들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호진은 점점 마음의 평안을 찾게 되었고, 더 이상 불안에 시달리지 않게 되었다.

 

 

마을 사람들은 변한 호진을 보고 놀라워하며 물었다. "호진아, 어떻게 이렇게 평온해질 수 있었니?"

 

호진은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이름과 형상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무엇이 없다고 해서 근심하지 않는 법을 배웠을 뿐이에요. 그게 진정한 젊음과 평화를 가져다주었다. 

 

그 후로 마을 사람들도 호진의 이야기를 듣고 조금씩 자신들의 집착을 내려놓으며, 더욱 행복하고 평화로운 삶을 살아가게 되었다. 호진의 이야기는 마을을 넘어 널리 퍼지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진정한 평화와 젊음의 비결을 전해주었다.